[리뷰] ZeroPC 개인화되는 클라우드 컴퓨팅

이전 포스팅에 이어…

‘무의식 레벨의 컴퓨팅’을 위해 분산화된 컴퓨터를 하나로 모을 수 있는 ‘클라우드’가 중요하다…..라고 한 줄로 정리할 수 있는 걸 굳이 쓸데없이 길게 쓴 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클라우드 컴퓨팅을 소프트웨어/데이터를 서버라는 구름으로 옮김으로써 하드웨어에 대한 종속성을 끊겠다는 다소 소극적 해석보다는, 구름띠로 수많은 하드웨어끼리의 느슨한 네트워크를 형성한다는 해석에 초점을 두고 싶었기에 장황하게 정리를 해봤다.

 

기업 시장의 활발한 클라우드화(아마존, 구글, 애플, 오라클 등)는 여기저기서 보이고 있다. 가장 큰 이유는 비용절감이 아닐까?… 하지만 아직 개인 레벨(PCC : Personal Cloud Computing)에서는 애플 스토어, 구글 닥스, 슈가싱크, 드롭박스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가 있음(혹은 표방)에도 불구하고 앱마켓, 문서, 웹하드로써 각각의 서비스가 따로국밥처럼 단편화 되어(아이뉴스24 기사 : 개인용 클라우드 열풍) 그 이름(구름)답게 ‘클라우드’가 도대체 어떤것인지 감을 잡기가 힘들다. 물론 내가 IT 전문가가 아니라 그럴지도 모르지만, 기술이 전문가만 이해하고 써야되는 것도 아니지 않는가? 그런 점에서 개인 시장을 타겟으로 한 직관적이고, 통합적인 수준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가 있어 리뷰를 해보려 한다. 그 이름은 zerodesktop. (정식 서비스 런칭 후 이름이 ZeroPC로 바뀌었음)

우선 개략적인 리뷰.

아직 알파 테스트를 거치고 있는 (내가 알기로) 최초의 통합형 개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이다. 알파 테스트는 아마 곧 끝이 날 것 같지만 여기가 주소. alpha.zerodesktop.com (현재 홈페이지에서 베타 테스트 신청도 할 수 있다.)

로그인 화면

여타 해외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기존의 구글 혹은 패북 아이디를 그대로 쓸 수 있다. 참고로 파폭이나 크롬 브라우저에서만 돌아간다. (아무렴)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가 염두에 둬야 할 점은 1. 누구나 저렴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가? 2. 유비쿼터스의 철학을 근간에 두고, 끊임없는 사용자 경험(Seamless UX)을 제공하는가? 3. 보안이 철저한가? (기술적으로 혹은 사회적으로) 가 되어야 할 것이다. (라고 생각한다) 이를 바탕에 두고 zerodesktop에 대한 리뷰를 해보자. 더 보기 “[리뷰] ZeroPC 개인화되는 클라우드 컴퓨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