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수리기1] 소비자원씨? 소비자의 알 권리는 B-612에 있는거죠?

Round 1. 뭐야 이 이상한 공식은? – 對 서비스센터

사건의 발단은 3월의 어느날, 아침에 일어나보니 노트북의 전원이 들어오지 않았다는 것….두둥(!)

행여나 작업하던 것을 날려버릴까 걱정하며 하드라도 무사하길 기원. 그날 바로 AS센터로 택배를 부쳤다. 다음날 바로(우리나라 택배 참 빠르기도 하지요) 연락이 와 하는 얘기가 “메인보드가 고장났습니다. 수리하려면(교체란 표현을 쓰지 않았다!) 60만원이 드는데 어떻게 할까요?”란다. 잉? 뭐라고라? 60만원?!

때는 2009년 6월18일 L온라인 쇼핑에서 휴대성(1kg대)과 작업하기 좋은 화면크기(13인치)를 최우선으로 고른 결과 당시 따끈따끈하게 나왔던 msi의 x340을 120만원에 간택했다. 단 2달뒤 80만원으로 가격이 떨어진건(게다가 배터리도 8셀로 늘어남!) 그래…난 쿨한 남자니깐 잊어준다. 그리고 채 6개월도 지나지 않아 하드가 갑자기 나간 것도 잊어주마….난 쿨한 A형 남자니까(…)

하지만 1년하고도 9개월이 지난 지금. 수리비가 60만원이라고라? 하드는 물어보니 살아있대서 수리 안할테니 보내라고 했다. 하지만 뭔가 이상해 찾아보니….아 글쎄 새로 구매를 할 경우 57만원이다.(그새 더 떨어져 529,000원)

하드가 살아있다는 기쁨도 잠시(아이 간사해라). 수리비(실상은 교체비)>신품 구입비인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에 허탈할 뿐이었다.

완전 자랑스럽다

더 보기 “[노트북수리기1] 소비자원씨? 소비자의 알 권리는 B-612에 있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