씩씩(食識)하자 – 가공식품 편

*이 글은 씩씩(食識)하자 라는 강의의 네 번째 편으로 순서는 다음과 같다.

  1. 씩씩(食識)하자 – 먹거리 이면 들여다보기
  2. 육식/축산 편
  3. 채식/농업 편 1부 먹거리의 중요성, 2부 유기농의 맹점
  4. 가공식품 편
  5. 먹는다는 것의 의미

라지만 따로 봐도 상관없다는…(그래도 다 읽으면 새해에 주름 하나 덜 받으실 수도..#야!)

*시작하기 앞서 이번 편은 일전에 포스팅 했던?식품 표시와 식품 첨가물과 @francereport님의?MSG에 관한 포스팅을 참조&정리했음을 밝힌다.

가공식품. 결론부터 말하자면 다음과 같다. 최대한 지양하고, 사 먹더라도 화학첨가물이 가급적이면 적게 든 것을 이용하자. 왜 그럴까?

화학첨가물을 멀리해야 하는 이유

1) 맛을 교란시키는 화학첨가물

인간이 어떠한 맛을 ‘좋다’라고 느끼는 이유 중 하나는 이것이 안전하고, 필요한 영양소가 들어있는 음식이라는 것을 본능적으로 느껴서라고 한다. (위키 : 미각 기관)

가공식품에 특히나 많이 들어있는 것이 조미료/감미료인데 식품회사 쪽에서는 싸고 질이 떨어지는 재료를 쓰더라도 맛을 쉽게 낼 수 있고, 맛이 있으니 많이 먹게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쓰다보니 식품회사가 아니라 식당의 경우를 설명한 듯..)

그러한 조미료/감미료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글루타민산나트륨, 즉 MSG인데 사실 이것은 천연 식재료에도 많이 들어있다. 하지만 천연물에서 우러나오는 것은 몸에 좋은 것, 필요한 것을 섭취하게끔 돕는 역할을 하는 반면, 화학첨가물로 든 MSG는 영양소가 없음에도 맛이 좋다고 뇌가 느끼게 하기 때문에 맛을 낸 천연재료 만큼의 영양을 덜 섭취하게 만든다. 더 보기 “씩씩(食識)하자 – 가공식품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