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나라에서 – 치밀한 즉흥의 나라에서

(스포가 있을수도)

내가 애초부터 홍상수 영화를 즐긴 것은 아니었다. <내 깡패 같은 애인>을 보고 반한 정유미란 배우 때문에 마음 먹고 극장에서 혼자 본 <옥희와 영화>는 극장을 나서는 내게 거북함만 안겨줬을 뿐이었다. 홍상수의 전작보다(이 전엔 <생활의 발견>, <극장전> 정도만 봤을 뿐이었다) 더 거북했던 건 찌질함으로 가득한 남자 캐릭터 때문이기도 했지만, 이상하게 뒤틀리고 꼬인 시간축과 에피소드 형식의 스타일이 낯설게 느껴져서기도 했으리라.

한참이 지나고 올해부터 홍상수의 다른 작품을 보기 시작했다. <오! 수정>, <해변의 여인>, <밤과 낮>, <잘 알지도 못하면서>, <첩첩산중>, <하하하> 그리고 <북촌방향>까지… 순서대로 본 것은 아니지만 한 편 한 편 보면서 홍상수 월드의 매력이 어떤 것인가 어렴풋이 알 것만 같았다.

그리고 이번에 <다른나라에서>를 극장에서 보았다. 더 보기 “다른나라에서 – 치밀한 즉흥의 나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