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출장기] 1st day in Paris

*파리에서의 여정을 하나의 포스팅으로 정리하려 했는데 너무 많아 나눔. 사실 제목도 에러(두번째 날이니까…) 그래도 에잇!

낭트에 이어…

2011. 6. 16

어제 대파 현장을 살펴본 것이 부족하게 느껴져 오전에 다시 가서 본 후 2시경, 파리행 기차에 몸을 실었다.

파리에 도착하니 비가 추적추적 내린다. 낭트에서도 해가 쨍하게 떴다가도 갑자기 구름끼며 비가 오더니 여기서도 그런가? 어째 프랑스가 아니라 영국에 온 기분. 하지만 기념품 파는 친구들의 손이며 목에 걸려있는 에펠탑을 보니 맞게 온 듯 싶다. 파리구나.

사실 난 그다지 서유럽에 대한 낭만이나 동경이 없었기에 굳이 파리여서 설레인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다. 그래서 2006년에도 북/동유럽 위주로 여행을 했었고. (예전 블로그 공개는 위험한 일 일지도…찾아보면 반누드 사진도 있고;;;) 그래도 처음 오는 프랑스이기에, 그리고 대단한 미술작품들이 많을 것이기에 다른 곳은 포기하고 파리에서의 일정을 길게(4박5일) 잡았다. 그리고…프랑스로 넘어오기 전 준비할 시간이 거의 없었고 원래 계획을 별로 세우지 않고 여행다니는 터라 이때까지만 해도 정말이지 아무런 계획이 없었다. 더 보기 “[프랑스 출장기] 1st day in Paris”

[프랑스 출장기] 준비과정 및 소소한 정보

*포스팅 계기 : 출장기간 동안 보고, 느끼고, 배운 점을 정리하려다보니 준비과정까지 전부 기록해두자 싶어 자잘한 사항까지 기록

6월초. 갑작스레 해외출장을 가게 되었다. 목적은 농업 현장탐방 정도라 해두자. 자세한 사항은 아직은 비밀~!

원래 이탈리아 쪽으로 출장얘기가 나왔다가 소식이 없어 무산이 되는 줄 알았는데, 1주일 정도 남겨둔 상황에서 갑자기 일정이 잡혀 항공권, 숙박, 교통 등을 후다닥 알아보느라 꽤 바빴다.

당초 계획했던 이탈리아는 취소되고, 벨기에, 프랑스로 가닥이 잡혔으나 벨기에마저 마지막에 취소가 되어 다시 노선변경을.

해서 최종 목적지는 지도에 표시된 낭트Nantes와 뚤루즈Toulouse. 벨기에 일정이 취소되는 바람에 약간의 여유가 생겨 파리의 관광일정도 잡았다. 프랑스 서부를 따라 기차타고 내려갈까 생각도 해봤는데 프랑스 초행길에 파리를 놓치는게 아까운지라…

1. 항공 및 교통편

처음엔 벨기에가 일정에 있어 효율적인 동선을 찾다보니 KLM 항공(네델란드)을 이용해 인천->암스테르담->툴루즈로 갔다가 기차로 툴루즈->낭트->벨기에->암스테르담으로 오는 것을 잡았다. 강행군이긴 하지만 비행 환승 대기 시간도 없다시피하고, 10일 일정 안에 일을 다 볼 수 있는 동선. 주말엔 유럽친구들은 일을 (절대) 안하니, 낭트에서 파리에 들렀다가 벨기에 가는 옵션도 있었고.

헌데 막판에 벨기에는 취소. 덕분에 여유가 생겼다. 해서 다음과 같이 일정을 짰다. 더 보기 “[프랑스 출장기] 준비과정 및 소소한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