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쿼터스와 클라우드 컴퓨팅 (부제:온오프라인의 통섭과 컴퓨터의 아날로그화)

굳이 IT업계의 구루인 에릭 슈밋의 말을 빌지 않더라도(매경 신년 인터뷰) 지난해의 화두는 모바일SNS 임에 누구도 부인하지 못 할 것이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테크에 해박하지 않은 사람들도 SNS와 모바일 생활에 익숙해졌으니깐 말이다. 이젠 이러한 기술들이 함의하고 있는 문화적 의미(개방, 협업, 통섭 등 시작된지는 오래된 web2.0의 사조들)도 사회전반에 조금씩 스며들고 있는 분위기이다. 그럼 그 다음은 무엇일까?

 

개인적인 예상은?유비쿼터스(Ubiquitous)의 본격화이다. 1974년(인터넷이 상용화되지도 않던 시절! 대단하지 아니한가?!) 나의 영웅 니콜라스 네그로폰테 MIT교수의 발언(“유비쿼터스적이고 분산된 형태의 컴퓨터를 보게 될 것”)으로부터 시작된 유비쿼터스 컴퓨팅의 철학은 ‘언제 어디서나 정보통신서비스에 접속을 하고 활용하는 것’을 의미한다(위키피디아). 하지만 유비쿼터스는 오랫동안 기술적, 문화적 장벽이 높았고 또한 많았다. 광케이블이 깔리고, IMT-2000이 상용화되던 시절의 TV광고가 주창하는 바완 달리, 인터넷 속도의 향상과 핸드폰 상용화는 컴퓨터를 떠나 인터넷을 얘기할 수 없다는 사실만 더 깨닫게 해 줄 뿐이었다.

 

허나 그동안 컴퓨터 너머 존재하던 온라인 세상의 정보의 Pool은 넓어지고 깊어져 접속할만한 가치가 더 높아졌다. 또한 네그로폰테 교수가 말한 컴퓨터의 분산화가 차곡차곡 이루어지고 개방과 협업으로 인한 집단지성의 문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인간의 온라인화가 기술적으로도 문화적으로도 당위성을 지니게 된 것이다. 2011년 한 해는 그러한 경향이 더 심해져 책상 위 컴퓨터, 스마트폰 뿐이 아니라 타블렛, 스마트TV,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 RFID 등 우리를 온라인 세상과 연결해 줄 창구가 더 다양화될 전망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간 테크발전의 흐름을 유.비.쿼.터.스. 한 단어로 뭉뚱그려도 되지 않을까 싶다. 더 보기 “유비쿼터스와 클라우드 컴퓨팅 (부제:온오프라인의 통섭과 컴퓨터의 아날로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