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나눠드립니다~ [2차 이벤트 종료]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니 괜히 산타질을 하고 싶어서 8개월만에(…) 이벤트 재개!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을 나눠드립니다. (사실?유기농에도 허점이 많기에 자연농, 친환경이란 표현을 더 선호하지만 좀 더 대중적인 표현을 선택)

누구냐 넌

저는 산과들이란 회사에서 토양을 살리는 일, 후손을 살리는 길이란 기치 아래, 친환경 미생물 농법을 보급하며 토양을 되살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축산 쪽으로는 미생물을 이용해 악취를 없애는 일도 하고 있지요.

이벤트의 목적

하는 일이 일이다 보니 농사와 먹거리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갖게 되었습니다. 동시에 사람들이?먹거리의 중요성에 비해 심각할 정도로, 그것이 생산되는 현황, 그리고 작물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맛을 모르고 있다는 것을깨달았습니다. (자세한 계기는?왜 먹거리인가?란 글을 통해 밝혔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내가 무얼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1. 먹거리에 대한 경각심 고취 -> 블로그에?관련 포스팅을 한다.
  2. 현대인들이 완전히 잊어버린, 제대로 된 먹거리의 진짜 맛을 알려준다 -> 채소 나눠주기
  3. 먹거리, 더 나아가 환경문제(오염된 토양, 바다, GMO 등)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고취시킨다. -> 1,2번 꾸준히 하기 더 보기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나눠드립니다~ [2차 이벤트 종료]”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나눠드립니다~ [1차 이벤트 마감]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을 나눠드립니다. (사실 유기농에도 허점이 많기에 자연농, 친환경이란 표현을 더 선호하지만 좀 더 대중적인 표현을 선택)

누구냐 넌?

저는 산과들이란 회사에서 토양을 살리는 일, 후손을 살리는 길 이란 기치 아래, 친환경 미생물 농법을 보급하며 토양을 되살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축산 쪽으로는 미생물을 이용해 악취를 없애는 일도 하고 있지요.

이벤트의 목적?

하는 일이 일이다 보니 농사와 먹거리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갖게 되었습니다. 동시에 사람들이 먹거리의 중요성에 비해 심각할 정도로, 그것이 생산되는 현황, 그리고 작물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맛을 모르고 있다는 것을깨달았습니다. (자세한 계기는 왜 먹거리인가? 란 글을 통해 밝혔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내가 무얼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1. 먹거리에 대한 경각심 고취 -> 블로그에 관련 포스팅을 한다.
  2. 현대인들이 완전히 잊어버린, 제대로 된 먹거리의 진짜 맛을 알려준다 -> 채소 나눠주기
  3. 먹거리, 더 나아가 환경문제(오염된 토양, 바다, GMO 등)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고취시킨다. -> 1,2번 꾸준히 하기

그렇습니다. 저는 여러분의 모피어스가 되고자 합니다. (웃음) 그가 파란 약과 빨간 약을 내밀며 네오를 깨웠듯이, 전 제대로 된 채소를 이용해 지금 먹고 있는 것이 얼마나 이상한 것인지 알려드리고 싶은 것입니다. :)

상품소개 더 보기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나눠드립니다~ [1차 이벤트 마감]”

왜 먹거리인가?

2010년 마지막 날, 블로깅을 새로이 시작하던 나의 목표는 ‘자기 수양’. 그래서 방문자 유입수엔 신경쓰지 않고 (사실 아무도 안오면 상처받을까봐 핑계부터..) 내가 좋아하는 것, 배울만한 것, 감동받은 것들을 정리하는데 초점을 두기로 했었다. (그러면서 페북이나 트위터 버튼은 덕지덕지 달았..)

하지만 먹거리와 환경 관련 내용을 꾸준히 남기고,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자는 방향으로 블로그의 성격을 바꾸게 된 대에는 몇 가지 계기가 있다.

기억 속에만 존재하는 그 맛

첫 번째는 일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었을 때였다.

농민 상대로 강의를 마치면, 실제 우리 기술의 효과가 어떤지, 작물이 맛이 얼마나 다른지 보라고 우리가 기른 채소를 나눠준다. 헌데 농민분이 드시더시 “상추는 상추 맛이 나고, 쑥갓은 쑥갓 맛이 나네?!”라 이야기를 하며 놀래는게 아닌가? 그 말을 듣고는 한동안 멍했다. ‘저게 무슨 말인가? 당연한 말을 왜그리 신기하다는 듯이 하는가?’ 하며. 며칠의 고민 끝에?요즘 농산물은 작물 원래의 맛이 나질 않아서 그렇게 말한 것이라는 걸 깨달았다. 우리 기술로 키운 것만 먹던 나로선 아주 힘들게 얻은 답이었다.

옛날엔 지금처럼 음식이 맛없지 않았어. 물자를 많이 안 들여도 음식이 맛깔스러웠거든. (중략) 예전엔 호박 하나만 넣어도 국물이 달착지근했는데, 요즘은 안 그래. 거름을 안 써서 그래. (채소가) 계절 없이 나와서 그래.

윤순이(101) 할머니 인터뷰 中 (출처) 더 보기 “왜 먹거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