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오크러시 – 바보들의 세상

1-1

볼에 와닿는 싸늘한 밤공기가 볼을 베어내듯 스치던 11월의 어느 추운 날. 동네 아주머니들이 한 쪽에 모여있었다. 김장을 위해 공동구매를 했는지 큰 비닐에 가득 담긴 무를 나누고 있는 중이었다. 다들 크고 미끈한 거 잘 샀다며 한마디씩 하며 기분 좋게 나누신다.

안타까운 광경이었다.

요즘 무가 그렇게 큰 건 화학비료를 엄청 줬기 때문이다. 아는 분이 올해 무 농사를 지어서 알게 되었는데 화학비료를 밑거름으로 주었음에도 심은지 한 달 안에 비료를 두 번이나 더 주더라. 물론 농약도 듬뿍듬뿍. 처음엔 비료를 왜 그렇게 많이 그리고 자주 주는지 이해가 되질 않았는데 아주머니들이 큰 무를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이해가 갔다.

몇 주 전, 뒷집 할머니가 강화 순무를 사와 김장을 했는데 금방 물러져버려 못 먹겠다는 이야기를 하시며 우리 무를 얻어가셨다. 그 땡땡하기로 유명한 강화 순무가 그럴진대 일반 무는 어떨까?

또한 몇 주 전, 유명한 농산물 유통회사와 미팅을 했다. 우리 농법으로 기른 작물을 종류별로 갖다줬는데 무를 칼로 썰어보고 놀라더니 힘을 다해 손가락으로 누르기 시작한다. 뭘 하는걸까 바라보고 있으니 요즘 무는 악력을 가해 누르면 손자국이 남는다더라.

맞다. 무는 크기가 아니라 단단함을 우선으로 골라야한다. 진짜 좋은 무는 칼로 썰기가 힘이 들 정도다. 당연히 김장을 해도 금방 물러지지 않고, 그런 무가 맛도 좋다. 그런대도 크고 이쁘면 좋아하는 요즘 사람들… 왜 그럴까? 더 보기 “이디오크러시 – 바보들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