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자독점 세계를 지배하다 (3)종자독점의 폐해…그리고 실낱같은 희망

2편에 이어…

‘종자독점’ 그리고 ‘종의 단순화’에 대한 폐해는 생각보다 심각하다.

1.생산비용 증가

앞서 이야기 했듯, 종자회사는 유통까지 장악해 농민은 다른 대안이 없다.(축산도 마찬가지) 이들의 마케팅 수법이란 것이 ‘이 농약과 종자를 쓰면 생산력 짱!’이라며 최면에 걸릴만큼 광고를 하고 유전자 조작 종자를 시장에 싸게 풀어버린다. 이후 여러가지 이유로 토종종자는 시장에서 자취를 감추게 된다. (캐나다의 농민 같은 경우라던지, 가격경쟁력에 자연히 밀렸다던지 혹은 제 멋대로 특허를 낸다던지 하는 수법 -?2부 참조)

그렇게 농민들에게 대안이 없어지면, 이후는 마음대로다. 유통에서 가격을 후려치기도 하고 종자값, 농약값을 올린다. 위의 인도 면화종자의 경우 5루피에서 3,200루피로 무려 640배나 인상…그 중 2400루피가 몬산토로 지불하는 로열티이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자재값으로 생산비용은 늘고, 판매수익은 박한 상황에서 농사조차 되질 않는 것이다. (역시?2부에서 언급)

지난 10년간 인도에서 자살한 농부의 수가 자그마치 20만명. 이 중 84%인 16만8천명이 광고만 믿고 면화종자를 바꿨다가 생산비용이 올라가고, 농사는 결국 망쳐 빚만 쌓았기 때문이라 한다.

당연히 이런 생산비용의 증가는 소비자 식탁까지 영향을 미친다. 단순히 기상이변만이 애그플레이션agflation의 원인이 아닌 것이다. 더 보기 “종자독점 세계를 지배하다 (3)종자독점의 폐해…그리고 실낱같은 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