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맛에 이벤트한다 :-D

* 굳이 이 맛에 일한다의 시리즈는 아니지만…

지난 12월 22일.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산타 흉내를 내보려고 채소/고추장 나눠주기 이벤트를 했었다.

바보같이 아무 의미도 없이 나눠줄리는 없을테고, 공지 글에서 색이 들어간 글씨가 내가 의도하는 바였다.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 현대인들이 완전히 잊어버린, 제대로 된 먹거리의 진짜 맛을 알려준다 -> 채소 나눠주기
  • 지금 먹고 있는 것이 얼마나 이상한 것인지 알려드리고 싶은 것
  • 가능하면 시중의 일반 채소를 구입하셔서(유기농도 괜찮습니다) 같이 드시면서 맛을 비교해보시기 바랍니다. 밥이나 고기를 쌈 싸먹기 전에 한 잎씩 드시면서 맛을 음미해보셔도 좋고, 시중의 채소와 함께 냉장고에 넣어두고 보관상태를 비교해보셔도 좋습니다. 겉절이를 해봐도 좋고요. 채소가 원래는 이런 것이다 알리는 것이 이 이벤트의 목적이니까요.

결국 시중의 그것과 비교를 해서 차이를 좀 느껴봐주셨으면 한다는 것. 그래야 현재의 먹거리가 얼마나 이상한지부터 시작해 농업과 환경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킬 수 있을 것 같아서다.

사실 이번 이벤트가 2차가 아니라 3차였다. 1차 때는 한 명도 참여하지 않은 대실패. 절치부심해서 간판을 새로 달고 다시 도전했는데 7명이 참여했다. 10명은 넘길 바랐으나 1차의 대실패를 생각하면 그것만으로도 감지덕지해서 7분께 다 드렸다. 하지만 내 의도는 전혀 이뤄지지 않은 듯 대부분에게서 짧은 감사 멘션 밖에 받질 못했다. 그조차 없는 분도 있었고…Orz 더 보기 “이 맛에 이벤트한다 :-D”

이 맛에 일한다

*블로그를 통한 홍보(?)는 자제하려고 했지만 오늘은 기분이 매우 좋아서!

1.

오늘 예산의 한 농민이 본인이 수확한 사과 10박스를 들고 찾아왔다. 지난 추석에도 주변에 아무도 수확을 못 했는데 우리 미생물 덕분에 자긴 수확을 매우 잘 했다면서 선물을 보내주신 분이다. 더 보기 “이 맛에 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