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동물용 탈취제 시제품 나눔 이벤트 [이벤트 종료했습니다]

안녕하세요 산들 임현수입니다 :)

저는 토양을 살리는 일과 악취 제거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애완동물용 탈취제를 개발 중인데 이 글을 읽으시는 분 중 혹여?애완동물 몸에서 냄새가 나거나 애완동물 때문에 집안에 냄새가 나서 고생하시는 분 계신다면 hslim8888@gmail.com 으로 주소, 성함, 연락처를 보내주세요. 시제품을 보내드리겠습니다.?

헌데 조건이 있습니다^^;;; 1)배송비(3000원)는 착불이고, 2)이 포스팅 댓글란에 후기를 자세히 남겨주셔야?합니다.

저희 제품에 대해 소개해드리자면, 악취 물질 자체를 분해하는?미생물 액상 제품입니다.

시중 탈취제의 방식은 ㄱ.강한 향료로 나쁜 냄새를 못 받게 하는 방법 ㄴ.숯 같이 물리적으로 악취를 흡착하는 방법 ㄷ.화학적으로 냄새 분자를 감싸서 증발시키는 방법 으로 크게 3가지로 나뉘어집니다. 페브리즈 같은 건 세 번째 방법에 속하고요.

사실 기존에 애완동물 탈취제가 어떤 것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위의 3가지 카테고리에서 크게 벗어나진 않을 것 같고, 그래서 제대로 된 제품이 없을 것 같단 생각입니다.?왜냐하면 첫 번째 방법은 탈취제가 아니라 방향제로.. 악취 근본 물질은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에 향료 성분이 날아가면 악취는 여전할테고 되려 좋은 냄새와 나쁜 냄새가 섞여 기괴한 냄새가 날 수가 있죠. 두 번째 방법은 밀폐된 공간에서나 효과가 있는터라.. 세 번째 방법은 화학물질을 쓰는터라 생명체인 애완동물에게 쓰긴 아무래도 꺼려지죠.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저희 제품은 미생물 액상 제품입니다. 위 3가지 카테고리를 벗어난 제품이고, 특히 화학적 물질이 아니라?인체와 애완동물에 무해합니다. 그리고 아마 아주 효과가 좋을 겁니다. ;-)

개, 고양이 외에 햄스터나 새 등?어떤 동물에도 적용이 됩니다. 특히, 동물의 배설물 탈취에 효과가 좋습니다. 패드에 미리 뿌려놓아도 되고,?악취나거나 날만한 모든 곳에 뿌리면 됩니다.

원료는 개발이 완료가 되었는데 제품 포장 등 완제품 개발에 몇 가지 과제가 남아있습니다. 그래서 시제품을 나눠드리고, 의견을 여쭈려는거죠^^ 해서 댓글로 상품평을 남겨주실 때 번거로우시더라도 다음의 질문에 답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키우시는 동물의 종류와 마리수
  • 목욕은 얼마나 자주 시키는지?
  • 골치거리인 냄새의 종류 – 냄새의 종류가 다양하죠. 애완동물 몸에 나는 특유의 냄새도 있을 수 있고(하지만 이것이 문제가 안되는 분들도 있을 수 있고), 배설물이나 배설물을 싼 자리에 나는 냄새일 수도 있고.. 또한 배설물에도 똥 오줌이 다르고.
  • 주 사용처(?) — 따라서 어떤 곳에 사용했더니 얼마만큼의 효과가, 얼마나 신속하게 나타나는지 그리고 얼마나 오래 지속되는지 말씀 부탁드립니다^^ (저희 자체 실험 결과, 배설물에는 효과가 금방 나타나고, 동물 몸체에 나는 냄새는 상대적으로 시간이 더 걸리더라고요. 털이 길고, 야외에서 키우고 있는 녀석이라 더 그럴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효과는 확실합니다^^)
  • 미생물 특유의 냄새가 약하게 있습니다. 그게 괜찮으신지 아니면 향료를 섞는게 좋을지 의견 부탁드립니다. 향료를 섞는다면 냄새에 민감한 애완동물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염두에 둬야할 것 같습니다.
  • 혹 애완동물 탈취용으로 기존에 쓰던 제품이 있으신가요? 있다면 제품명, 사용법, 가격은요? 그리고 쓰고 있는 기존 제품과의 저희 제품과의 차이점은?
  • 효과에 대한 만족도
  • 그 밖의 건의 및 감상
  • 추후, 1리터를 모두 소진하는데 걸린 시간…까지 남겨주시면 더욱 감사~

*** 참고사항 ***

  • 참고로 시제품의 용량은 1리터입니다. 용기는 개발 단계라 번거로우시더라도 따로 스프레이에 담아서 분무해야합니다.
  • 시제품 용기의 뚜껑이 단단하게 닫혀있는 경우, 장갑을 끼시고 개봉을 해주세요. 열다가 다치면 슬퍼요ㅠㅠ
  • 추운 날씨에 배송 중 제품이 살짝 얼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전혀 문제가 없으니 염려마시길~
  • 제품 사용시, 처음엔 미생물이 악취 물질과 반응을 하면서 냄새가 더 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빠른 시간 내에 사라지니 걱정마세요~^^

시제품 나눠드리는 행사는 완제품이 개발될 때까지 꾸준히 진행하려합니다. 주변에도 널리 알려주세요~

냄새 때문에 고생인데 배송비와 귀찮은 설문 쯤이야!!! 라는 분들. hslim8888@gmail.com 으로 메일 주세요~

ps.?아참 제품명 공모도 하겠습니다. 채택되신다면 후하게 사례를..^^

이 맛에 이벤트한다 :-D

* 굳이 이 맛에 일한다의 시리즈는 아니지만…

지난 12월 22일.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산타 흉내를 내보려고 채소/고추장 나눠주기 이벤트를 했었다.

바보같이 아무 의미도 없이 나눠줄리는 없을테고, 공지 글에서 색이 들어간 글씨가 내가 의도하는 바였다.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 현대인들이 완전히 잊어버린, 제대로 된 먹거리의 진짜 맛을 알려준다 -> 채소 나눠주기
  • 지금 먹고 있는 것이 얼마나 이상한 것인지 알려드리고 싶은 것
  • 가능하면 시중의 일반 채소를 구입하셔서(유기농도 괜찮습니다) 같이 드시면서 맛을 비교해보시기 바랍니다. 밥이나 고기를 쌈 싸먹기 전에 한 잎씩 드시면서 맛을 음미해보셔도 좋고, 시중의 채소와 함께 냉장고에 넣어두고 보관상태를 비교해보셔도 좋습니다. 겉절이를 해봐도 좋고요. 채소가 원래는 이런 것이다 알리는 것이 이 이벤트의 목적이니까요.

결국 시중의 그것과 비교를 해서 차이를 좀 느껴봐주셨으면 한다는 것. 그래야 현재의 먹거리가 얼마나 이상한지부터 시작해 농업과 환경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킬 수 있을 것 같아서다.

사실 이번 이벤트가 2차가 아니라 3차였다. 1차 때는 한 명도 참여하지 않은 대실패. 절치부심해서 간판을 새로 달고 다시 도전했는데 7명이 참여했다. 10명은 넘길 바랐으나 1차의 대실패를 생각하면 그것만으로도 감지덕지해서 7분께 다 드렸다. 하지만 내 의도는 전혀 이뤄지지 않은 듯 대부분에게서 짧은 감사 멘션 밖에 받질 못했다. 그조차 없는 분도 있었고…Orz 더 보기 “이 맛에 이벤트한다 :-D”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나눠드립니다~ [2차 이벤트 종료]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니 괜히 산타질을 하고 싶어서 8개월만에(…) 이벤트 재개!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을 나눠드립니다. (사실?유기농에도 허점이 많기에 자연농, 친환경이란 표현을 더 선호하지만 좀 더 대중적인 표현을 선택)

누구냐 넌

저는 산과들이란 회사에서 토양을 살리는 일, 후손을 살리는 길이란 기치 아래, 친환경 미생물 농법을 보급하며 토양을 되살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축산 쪽으로는 미생물을 이용해 악취를 없애는 일도 하고 있지요.

이벤트의 목적

하는 일이 일이다 보니 농사와 먹거리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갖게 되었습니다. 동시에 사람들이?먹거리의 중요성에 비해 심각할 정도로, 그것이 생산되는 현황, 그리고 작물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맛을 모르고 있다는 것을깨달았습니다. (자세한 계기는?왜 먹거리인가?란 글을 통해 밝혔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내가 무얼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1. 먹거리에 대한 경각심 고취 -> 블로그에?관련 포스팅을 한다.
  2. 현대인들이 완전히 잊어버린, 제대로 된 먹거리의 진짜 맛을 알려준다 -> 채소 나눠주기
  3. 먹거리, 더 나아가 환경문제(오염된 토양, 바다, GMO 등)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고취시킨다. -> 1,2번 꾸준히 하기 더 보기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나눠드립니다~ [2차 이벤트 종료]”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나눠드립니다~ [1차 이벤트 마감]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을 나눠드립니다. (사실 유기농에도 허점이 많기에 자연농, 친환경이란 표현을 더 선호하지만 좀 더 대중적인 표현을 선택)

누구냐 넌?

저는 산과들이란 회사에서 토양을 살리는 일, 후손을 살리는 길 이란 기치 아래, 친환경 미생물 농법을 보급하며 토양을 되살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축산 쪽으로는 미생물을 이용해 악취를 없애는 일도 하고 있지요.

이벤트의 목적?

하는 일이 일이다 보니 농사와 먹거리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갖게 되었습니다. 동시에 사람들이 먹거리의 중요성에 비해 심각할 정도로, 그것이 생산되는 현황, 그리고 작물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맛을 모르고 있다는 것을깨달았습니다. (자세한 계기는 왜 먹거리인가? 란 글을 통해 밝혔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내가 무얼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1. 먹거리에 대한 경각심 고취 -> 블로그에 관련 포스팅을 한다.
  2. 현대인들이 완전히 잊어버린, 제대로 된 먹거리의 진짜 맛을 알려준다 -> 채소 나눠주기
  3. 먹거리, 더 나아가 환경문제(오염된 토양, 바다, GMO 등)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고취시킨다. -> 1,2번 꾸준히 하기

그렇습니다. 저는 여러분의 모피어스가 되고자 합니다. (웃음) 그가 파란 약과 빨간 약을 내밀며 네오를 깨웠듯이, 전 제대로 된 채소를 이용해 지금 먹고 있는 것이 얼마나 이상한 것인지 알려드리고 싶은 것입니다. :)

상품소개 더 보기 “유기농 채소와 고추장, 나눠드립니다~ [1차 이벤트 마감]”

왜 먹거리인가?

2010년 마지막 날, 블로깅을 새로이 시작하던 나의 목표는 ‘자기 수양’. 그래서 방문자 유입수엔 신경쓰지 않고 (사실 아무도 안오면 상처받을까봐 핑계부터..) 내가 좋아하는 것, 배울만한 것, 감동받은 것들을 정리하는데 초점을 두기로 했었다. (그러면서 페북이나 트위터 버튼은 덕지덕지 달았..)

하지만 먹거리와 환경 관련 내용을 꾸준히 남기고,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자는 방향으로 블로그의 성격을 바꾸게 된 대에는 몇 가지 계기가 있다.

기억 속에만 존재하는 그 맛

첫 번째는 일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었을 때였다.

농민 상대로 강의를 마치면, 실제 우리 기술의 효과가 어떤지, 작물이 맛이 얼마나 다른지 보라고 우리가 기른 채소를 나눠준다. 헌데 농민분이 드시더시 “상추는 상추 맛이 나고, 쑥갓은 쑥갓 맛이 나네?!”라 이야기를 하며 놀래는게 아닌가? 그 말을 듣고는 한동안 멍했다. ‘저게 무슨 말인가? 당연한 말을 왜그리 신기하다는 듯이 하는가?’ 하며. 며칠의 고민 끝에?요즘 농산물은 작물 원래의 맛이 나질 않아서 그렇게 말한 것이라는 걸 깨달았다. 우리 기술로 키운 것만 먹던 나로선 아주 힘들게 얻은 답이었다.

옛날엔 지금처럼 음식이 맛없지 않았어. 물자를 많이 안 들여도 음식이 맛깔스러웠거든. (중략) 예전엔 호박 하나만 넣어도 국물이 달착지근했는데, 요즘은 안 그래. 거름을 안 써서 그래. (채소가) 계절 없이 나와서 그래.

윤순이(101) 할머니 인터뷰 中 (출처) 더 보기 “왜 먹거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