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궁 – 내 누드에 혹해서 영화를 봤다간 크게 혼이 날 것이야

거두절미하고 감상부터 이야기하자면… <후궁 : 제왕의 첩> 정말 재밌다. 장르 불문하고 요 몇 년간 본 ‘주류’ 한국영화 중 가장 잘 만든 작품이 아닌가 싶을 정도. 극의 템포, 배우들의 연기, 카메라 앵글, 연출, 음악 등등 짜임새가 완벽해 뭐하나 칭찬 아니 할 구석이 없을 작품!.. 이라고까지 느껴졌다.

솔직히 고백한다. 영화 포스터만 보고 ‘뭐야 저 듣보잡 영화는?’ 이라고 생각했다. 영화 예고편을 보고도 ‘뭐야 저 고급스럽게 치장만 한 듯한 싸구려 에로 영화는?’ 이라고 생각했다. 에로틱한 면에만 초점을 둔 광고(이 영화의 최대 단점이 아닐까 싶다), 사극이라는 왠지 뻔해 보이는 소재 등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낮추는 요인은 많았지만, 내가 결정적으로 영화를 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든 이유는 바로 김민준이란 배우의 존재였다. 내 기억 속에 그는 혀 짧고 어색한 대사처리의 대명사, 인기가 있는 것 같지도 않은데 계속 나오는 희안한 배우로 남아있었다.

이 자리를 빌어 김민준 씨 때문에 영화를 보기도 전에 평가절하했던 거 사과한다. 발성도 정말 좋아졌고 (물론 대사가 그리 많은 역은 아니었지만) 표정도, 감정 표현도 많이 좋아졌다. 그렇다고 연기에 물이 올랐다..고 표현할 정도는 아니지만… 흐름에 잘 융화되어 몰입을 방해하지 않을 수준으로 발전했다고는 자신있게 이야기할 수 있을 정도.

이렇게 삐딱한 선입견을 가지고 있던 내가 영화를 보게 된 계기는 칼럼니스트 조원희 씨가 쓴 이 기사 때문. 기사를 읽고 어라? 좀 볼만한가? 한 번 봐볼까? 로 바뀌었던 것이다.

‘궁중 비화’를 바라보는 관점에서 영화 < 후궁 > 은 대단히 만족도가 높은 작품이다. 궁궐 내의 암투와 욕망을 바라보는 작품들은 수도 없이 만들어졌지만, < 후궁 > 만큼 밀도 높은 드라마가 펼쳐지는 경우는 드물었다. 또한 스토리라인을 때로는 예상할 수 있게, 때로는 예상 밖의 상황을 던지는 능수능란한 시나리오는 더욱 뛰어난 완성도를 지니고 있다. 거기에 임권택 감독의 적자라고 감히 말할 수 있는?김대승?감독의 연출력은 그가 이제 서서히 ‘거장의 풍모’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느껴질 정도다. 그런 김대승 감독의 조련으로 배우들은 모두 자신들의 경력 상 최고 연기를 보여줬다. 코믹 연기만 떠오르던 김동욱의 변신이나 김민준의 재발견 등은 다른 매체들에서도 반복적으로 나오고 있는 이야기다.

또한 기술적인 측면에서도 찬사를 보내지 않을 수 없는 작품이다. < 형사 듀얼리스트 > 의 촬영을 통해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과시했던 황기석 촬영감독과 < 모던 보이 > 의 현란하면서도 정돈돼 있는 조명으로?대종상을 수상한 바 있는 강대희 조명감독의 조화는 실로 대단했다. 어두운 궁의 실내에서 아주 작은 소품 하나, 배우들의 잔 동작 하나도 큰 의미를 가질 수 있게끔 표현해낸 촬영과 조명은 몇 년 사이 등장한 한국 영화들 중 최고의 수준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특히 이 인용 부분 – 영화를 보기 전까지는 이 극찬을 잊었었지만 – 에 100퍼센트 이상 동의한다. 내 감상평의 많은 부분이 왜 이렇게 느꼈냐에 할애될 것 같다.

(이하 스포 가득일 수도 있으니 주의!)

능수능란한 템포 조절 더 보기 “후궁 – 내 누드에 혹해서 영화를 봤다간 크게 혼이 날 것이야”

다른나라에서 – 치밀한 즉흥의 나라에서

(스포가 있을수도)

내가 애초부터 홍상수 영화를 즐긴 것은 아니었다. <내 깡패 같은 애인>을 보고 반한 정유미란 배우 때문에 마음 먹고 극장에서 혼자 본 <옥희와 영화>는 극장을 나서는 내게 거북함만 안겨줬을 뿐이었다. 홍상수의 전작보다(이 전엔 <생활의 발견>, <극장전> 정도만 봤을 뿐이었다) 더 거북했던 건 찌질함으로 가득한 남자 캐릭터 때문이기도 했지만, 이상하게 뒤틀리고 꼬인 시간축과 에피소드 형식의 스타일이 낯설게 느껴져서기도 했으리라.

한참이 지나고 올해부터 홍상수의 다른 작품을 보기 시작했다. <오! 수정>, <해변의 여인>, <밤과 낮>, <잘 알지도 못하면서>, <첩첩산중>, <하하하> 그리고 <북촌방향>까지… 순서대로 본 것은 아니지만 한 편 한 편 보면서 홍상수 월드의 매력이 어떤 것인가 어렴풋이 알 것만 같았다.

그리고 이번에 <다른나라에서>를 극장에서 보았다. 더 보기 “다른나라에서 – 치밀한 즉흥의 나라에서”

프로메테우스 – 과학 따윈 쌈싸먹은 SF

결론부터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뜬금없다‘이다. 황당한 설정, 조악한 전개, 뻔한 구도… 이 모든 것이 캐릭터와 상황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키지 못했고, 영화에 대한 몰입을 방해했다.

이 글도 쓸 가치조차 없는데 쓰는 이유는, 개인적으로는 영화를 본 뒤 ‘돈을 지불하고 똥을 먹었다’라는 생각이었는데 재밌어서 두 번 이상 관람했다는 사람도 많아서 도대체 왜????? 라는 의문이 가득인 찰나, 트친분 중 재밌게 보신 분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그 분께 불만을 터뜨린 게 미안하고 고마워서 간략하게 정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

1) 초등학교 과학경시대회 출신 주인공들

우선 가장 몰입을 방해했던 이유는 과학자들이 – 큰 돈이 들어간 프로젝트에 선발될 정도면 최고 수준의 과학자일 터 – 과학에서는 벗어난 행동을 마구마구마구마구마구 해대었기 때문이다. 관련한 이런저런 이야기는?이 글에서 정리가 잘 되었는데 꼭 읽어보시고… 영상미와 분위기에 우와~하면서 빠져드려고 할랑말랑 할 때 헬멧 벗어재끼는 장면부터 어이가 없어 영화에 몰입이 안되었다.

개인적으로는 SF는 가장 비과학적이면서도 과학적 디테일에는 가장 충실한 장르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기나 마술 같은 거짓/환상도 진짜보다 더 진짜 같아야 속아넘어갈 거 아닌가? 더 보기 “프로메테우스 – 과학 따윈 쌈싸먹은 S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