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출장기] 1st day in Paris

*파리에서의 여정을 하나의 포스팅으로 정리하려 했는데 너무 많아 나눔. 사실 제목도 에러(두번째 날이니까…) 그래도 에잇!

낭트에 이어…

2011. 6. 16

어제 대파 현장을 살펴본 것이 부족하게 느껴져 오전에 다시 가서 본 후 2시경, 파리행 기차에 몸을 실었다.

파리에 도착하니 비가 추적추적 내린다. 낭트에서도 해가 쨍하게 떴다가도 갑자기 구름끼며 비가 오더니 여기서도 그런가? 어째 프랑스가 아니라 영국에 온 기분. 하지만 기념품 파는 친구들의 손이며 목에 걸려있는 에펠탑을 보니 맞게 온 듯 싶다. 파리구나.

사실 난 그다지 서유럽에 대한 낭만이나 동경이 없었기에 굳이 파리여서 설레인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다. 그래서 2006년에도 북/동유럽 위주로 여행을 했었고. (예전 블로그 공개는 위험한 일 일지도…찾아보면 반누드 사진도 있고;;;) 그래도 처음 오는 프랑스이기에, 그리고 대단한 미술작품들이 많을 것이기에 다른 곳은 포기하고 파리에서의 일정을 길게(4박5일) 잡았다. 그리고…프랑스로 넘어오기 전 준비할 시간이 거의 없었고 원래 계획을 별로 세우지 않고 여행다니는 터라 이때까지만 해도 정말이지 아무런 계획이 없었다. 더 보기 “[프랑스 출장기] 1st day in Par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