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쟁이 되어버린 독서(트위터 그리고 데이터 회의주의)

요즘 두 가지 이유로 독서가 힘들어지고 있음을 여실히 느끼고 있다. (만성적인 게으름은 너무나 당연하니 제외시켜주자ㅠㅠ)

1. 트위터와 Read It Later…아니 그 전에 인터넷 그 자체.

솔직히 트위터를 하며 얻은 것이 더 많다. 우선 알짜배기 정보에 대한 창구가 엄청나게 늘었다는 것. 오랫동안 블로깅도 그만두고 눈앞에 닥친 일만 처리할 뿐 나라는 세계의 확장을 위한 탐험을 게을리하고 있었는데, ‘이 분 대단하다’ 싶은 사람 몇 명을 팔로잉하니 고구마 캐듯 재야의 고수들(사실 나만 몰랐던)의 주옥같은 한 마디 한 마디가 내 타임라인 안에 주루룩 펼쳐지는 것이다.(내 속에 숨겨져 있던 스토킹 기질도 발견 으흐흐) 그들의 블로그, 추천하는 책…게다가 Read It Later까지 조합하니 나의 곳간은 비워도 비워도 다시 차는 보물창고가 되어갔다.

그런데 배울거리, 읽을거리가 너무 많아진다. 그런 사이에 읽을 책들도 하나둘 쌓여간다. 그래 쌓이는 것까지 좋다. 가장 큰 문제는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이거 찔끔 저거 찔끔하다 또 떨어지는 보석없나 싶어 타임라인을 기웃거리는 나를 발견한다. 할 일은 많고, 한꺼번에 처리를 하고 싶고, 그 중 쉽고 간단한 건 타임라인 훝는거니 몇 분 간격으로 확인하고….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에서 니콜라스 카가 말했듯 ‘독서에 집중하던 행위는 어느새 투쟁이 되어 버렸다.’ (이 역시 타임라인에서 건진 기사다)

니콜라스 카는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을 때조차도 e메일을 확인하고, 링크를 클릭하고, 구글에서 무언가를 검색하고, 누군가와 연결되고 싶은’ 사람이 되어 있는 자신을 발견하고 “나는 이전의 뇌를 잃어버린 것”이라고 한탄한다. 인터넷이 집중력과 사색의 시간을 빼앗아 감에 따라 ‘예전처럼 독서에 집중하던 행위는 어느새 투쟁이 되어 버렸고’, 한 가지 일에 몇 분 이상 집중하지 못하는 무능력함을 걱정하기 시작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전문가가 본 이 책] ‘TGiF’에 빠진 뇌, 사유를 거부하다

더 보기 “투쟁이 되어버린 독서(트위터 그리고 데이터 회의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