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춧가루의 불편한 진실

*포스팅 계기 : 한 달에 최소한 글 하나는 쓰자…라고 마음을 먹었건만 너무 오랫동안 블로그를 비워 놓아 죄책감을 느끼는 요즘. 가을걷이 등등 일거리가 많은 와중에 고추장을 담았다. 그 과정을 한 번 공개해볼까 하며 중간중간 사진을 찍던 중, 먼저 고추에 대해 한 번 다뤄봐야겠단 마음을 먹은 찰나 마침 중국산 고춧가루에 관해 지난 5일 MBC 불만제로에서 방송을 했길래 얻어 들은 이야기 좀 얹어서 정리.주의) 내용에 비해 제목이 너무 거창할 수 있음.

한국 사람의 식탁에 빠지는 법이 없는 양념, 고추. 그러한 고추가 농약을 가장 많이 써야 하는 작물임을 아는 도시인은 많지 않다. (자연에서 멀어진지 오래된 지금, 뭔들 안 그러겠냐만) 하지만 고추는 농민을 여름 내내 농약통을 짊어지고 살게 하는 작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례로 농민 상대 강의에서 ‘우리는 화학비료, 농약 주지 않고 노지에서 고추농사를 짓는다’란 말에 ‘어디서 사기꾼 하나 왔네’란 대답을 들은 적도 있다.

다른 작물에 비해 농약을 많이 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바로 고추 역병과?탄저병?때문. (관련기사) 고추농사의 최대의 적인 이 두가지 병은 고온다습하고 강우량이 많은 경우 쉽게 발생한다. 특히 비에 의해 전염이 잘되는데 그래서 장마철이 있는 우리나라 여름은 노지재배 고추농사에 치명적인 환경이다. 헌데 올해 여름, 비는 문자 그대로 그치지 않았다.

7월 한달, 21일 동안 비..맑은 날은 단 하루! 직접 겪고도 믿기지 않는다-_-;

이러한 날씨는 예상했던대로 고추값의 폭등을 불러왔고 1kg에 3만원이 넘어가는 미친 가격은 값 싸고 질 나쁜 중국산 고추의 유통을 조장했다. 더 보기 “고춧가루의 불편한 진실”

왜 먹거리인가?

2010년 마지막 날, 블로깅을 새로이 시작하던 나의 목표는 ‘자기 수양’. 그래서 방문자 유입수엔 신경쓰지 않고 (사실 아무도 안오면 상처받을까봐 핑계부터..) 내가 좋아하는 것, 배울만한 것, 감동받은 것들을 정리하는데 초점을 두기로 했었다. (그러면서 페북이나 트위터 버튼은 덕지덕지 달았..)

하지만 먹거리와 환경 관련 내용을 꾸준히 남기고,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자는 방향으로 블로그의 성격을 바꾸게 된 대에는 몇 가지 계기가 있다.

기억 속에만 존재하는 그 맛

첫 번째는 일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었을 때였다.

농민 상대로 강의를 마치면, 실제 우리 기술의 효과가 어떤지, 작물이 맛이 얼마나 다른지 보라고 우리가 기른 채소를 나눠준다. 헌데 농민분이 드시더시 “상추는 상추 맛이 나고, 쑥갓은 쑥갓 맛이 나네?!”라 이야기를 하며 놀래는게 아닌가? 그 말을 듣고는 한동안 멍했다. ‘저게 무슨 말인가? 당연한 말을 왜그리 신기하다는 듯이 하는가?’ 하며. 며칠의 고민 끝에?요즘 농산물은 작물 원래의 맛이 나질 않아서 그렇게 말한 것이라는 걸 깨달았다. 우리 기술로 키운 것만 먹던 나로선 아주 힘들게 얻은 답이었다.

옛날엔 지금처럼 음식이 맛없지 않았어. 물자를 많이 안 들여도 음식이 맛깔스러웠거든. (중략) 예전엔 호박 하나만 넣어도 국물이 달착지근했는데, 요즘은 안 그래. 거름을 안 써서 그래. (채소가) 계절 없이 나와서 그래.

윤순이(101) 할머니 인터뷰 中 (출처) 더 보기 “왜 먹거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