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춧가루의 불편한 진실

*포스팅 계기 : 한 달에 최소한 글 하나는 쓰자…라고 마음을 먹었건만 너무 오랫동안 블로그를 비워 놓아 죄책감을 느끼는 요즘. 가을걷이 등등 일거리가 많은 와중에 고추장을 담았다. 그 과정을 한 번 공개해볼까 하며 중간중간 사진을 찍던 중, 먼저 고추에 대해 한 번 다뤄봐야겠단 마음을 먹은 찰나 마침 중국산 고춧가루에 관해 지난 5일 MBC 불만제로에서 방송을 했길래 얻어 들은 이야기 좀 얹어서 정리.주의) 내용에 비해 제목이 너무 거창할 수 있음.

한국 사람의 식탁에 빠지는 법이 없는 양념, 고추. 그러한 고추가 농약을 가장 많이 써야 하는 작물임을 아는 도시인은 많지 않다. (자연에서 멀어진지 오래된 지금, 뭔들 안 그러겠냐만) 하지만 고추는 농민을 여름 내내 농약통을 짊어지고 살게 하는 작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례로 농민 상대 강의에서 ‘우리는 화학비료, 농약 주지 않고 노지에서 고추농사를 짓는다’란 말에 ‘어디서 사기꾼 하나 왔네’란 대답을 들은 적도 있다.

다른 작물에 비해 농약을 많이 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바로 고추 역병과?탄저병?때문. (관련기사) 고추농사의 최대의 적인 이 두가지 병은 고온다습하고 강우량이 많은 경우 쉽게 발생한다. 특히 비에 의해 전염이 잘되는데 그래서 장마철이 있는 우리나라 여름은 노지재배 고추농사에 치명적인 환경이다. 헌데 올해 여름, 비는 문자 그대로 그치지 않았다.

7월 한달, 21일 동안 비..맑은 날은 단 하루! 직접 겪고도 믿기지 않는다-_-;

이러한 날씨는 예상했던대로 고추값의 폭등을 불러왔고 1kg에 3만원이 넘어가는 미친 가격은 값 싸고 질 나쁜 중국산 고추의 유통을 조장했다. 더 보기 “고춧가루의 불편한 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