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인(마션)의 똥감자

화성인(마션)을 봤다.

작금의 내 상황과 이입되는 측면이 많아 그런지 수차례 울컥거리며 무척이나 재밌게 봤다. 패스파인더 찾을 때부터 목이 잠기더니 교신 성공할 땐 주르륵ㅠㅠ

‘문제인식 > 해결책 강구 > 실행’이란 단순해서 아름다운 과정이 영화 내내 이어져 공돌이라면 더욱 재미있게 볼 영화임에 분명하다. 나에겐 감자 농사 부분이 특히 흥미로웠는데 몇몇 오류가 보여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영화에서의 감자 시퀀스를 기억나는대로 요약하면,

  1. 화성의 흙을 거주텐트로 옮긴다.
  2. 동료와 자신의 똥을 비료로 쓴다.
  3. 분리한 수소를 태워 수분을 공급한다.
  4. 수확한 뒤 다시 심어 불린다.

정도가 되겠다. 각각을 따져보자.

1. 화성의 흙

화성이 붉은 이유는 산화철 때문. 2012년에 큐리오시티가 분석한 바에 의하면 화성의 토양은 하와이의 현무암질 토양과 흡사하다고 한다. 큐리오시티는 또한 “화성 표면 토양이 먼지와 고운 흙으로 이루어져 있을 것이라는 종전의 추측이 옳았음을 확인”했다고 한다.

산화철이나 현무암질이라는 성분은 차치하고서라도, 고운 모래(사질토)란 토질에서 감자 농사가 잘될까?

답은 yes.

검색을 해보니 금지 사질토 감자가 맛있대고, 감자는 배수가 잘되는 사질토에서 가장 잘 자란다고 한다.

참고로,

영화에선 이 부분의 장면에서 밖에서 흙을 퍼온 게 전부였지만, 원작(소설)에선 좀 더 자세히 다루고 있다. 농사에서 박테리아(미생물)이 중요한데, 지구에서 가져온 소량의 흙을 화성의 흙에 섞어 박테리아를 접종시키고 불렸던 것.

2. 인분비료

영화에선 모래에 고랑을 파고 똥을 한 무더기씩 넣고는 “바로 그 위”에 감자를 심는다. 그런데 작물은 생똥 무더기 바로 위에 심으면 안 된다.

똥(유기물)은 분해가 되며 암모니아, 황화수소 등의 유해한 가스를 내뿜는다. 특히 파종기의 어린 작물에 이런 가스가 노출되면 작물이 상해 제대로 자라지도 못한다. 그렇기에 똥은 발효시킨 뒤에야 퇴비로 쓰는 것. (사실 발효라기 보단 가스를 제거할 뿐이라고 보지만 복잡한 이야기는 여기서 건너뛰자.)

하지만 화성이 발효를 할 수 있는 환경도 아니고, 와트니에게 발효를 시킬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 할지라도 방법은 있다. 바로 똥과 흙을 잘 섞어주는 것.

농사를 조금이라도 지어본 사람이라면, 아니 화분이라도 가꿔봤다면 퇴비나 비료를 줄 때 흙이랑 골고루 섞어주는 걸 잘 알고 있을테다. 하지만 영화에선 생똥무더기 위에 감자를 심는 수준이니, 아마 영화 스텝 중에 화분이나 정원을 가꿔본 사람이 없는 모양.

참고로,

원작에선 발효에 대한 언급은 없지만 지구의 흙과 함께 “잘 섞어준다”.

3. 수분 공급

영화에선 감자를 키우는 천막 내부에서 수소를 태워(산소와 결합시켜) 수분을 만들어내고, 천막에 수증기가 맺히는 수준을 유지한다. 간이 감자밭의 두께와 습도 수준을 감안했을 때, 흙의 습도도 계속 높게 유지되었을 것 같다.

사람도 그렇지만 식물도 뭐든 적당한 게 좋다. 가문 것도 좋지 않지만, 습한 것도 좋지 않다. 장마가 지속되거나 배수가 잘 안 되어 토양이 계속해 습하면 작물 뿌리가 썩어버린다.

게다가 1번에서 언급했듯 감자는 “배수가 잘 되는” 사질토에서 잘 자란다.

참고로,

원작에선 공기 중의 수분을 물 환원기로 액화시켜 루이스의 우주복에 저장하는 식. 이걸 식수로도 쓰고 감자밭에 뿌리기도 한다.

4) 2차 파종

기억이 가물해 정확하진 않지만, 영화에선 첫 감자 심은지 대략 한 달이 지난 뒤에 싹이 난 것 같은데 일반적으로라면 그토록 오래 싹이 나질 않았으면 감자가 썩었을터. 화성이라 그렇다고 일단 이 부분은 넘어가자. (2회차 관람 땐 시기도 잘 기억해야지.)

무탈하게 감자 수확을 마친 와트니는 감자를 불리기 위해서 ‘바로 다시’ 심는다.

그런데 감자엔 대략 90일 정도의 휴면기라는 게 있어 그 기간엔 싹이 나질 않는다. 봄에 심어 6월 쯤 캐는 봄감자를 가을에 심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물론 감자 품종별로 기간에 차이도 있고 열처리, 지베렐린 처리 등 휴면타파법도 있지만 바로 그렇게 재파종을 할 순 없는 노릇.

혹시 모른다. 미쿡에서 휴면기가 없는 새로운 감자 품종을 개발했을런지도(…)

참고로,

원작에선 휴면기에 대한 언급 자체가 없다.

원작을 좀 더 자세히 파고들자면, 26 화성일에 첫 파종을 하고 65 화성일에 1차 수확 및 재파종을 한다.

수확 때의 묘사를 옮겨적자면 “나는 줄기가 꺽이지 않도록 조심하여 그것들을 파냈다. 그런 다음 눈이 하나씩 들어가도록 작게 잘라 새 흙에 다시 심었다.”인데, 감자알이 작다고 말하면서도 이른 시기에 “줄기가 꺽이지 않도록 조심”하며 수확한 걸 보면 마치 화분 분갈이하듯 옮겨 심어 불리는 게 1차 수확의 목적인 듯하다. 하지만 이런 식의 불리기가 가능하지도 않을 뿐더러 이런 식으로 휴면기를 없앨 수 있지 않다.

원작에선 116 화성일에 열흘 뒤 즉 126 화성일에 2차 수확을 할 거라 계획을 잡는다. 보통 감자의 생육기간이 90일 정도 걸리지만 이 부분은 지구와 달리 병충해 걱정도 없고 온도, 습도를 일정하게 유지했기 때문에 감자가 51 화성일 만에 클 수도 있겠지 싶다.

그 밖에…

사실 감자 농사보다 근본적인 오류가 있었으니, 바로 영화 시작하자마자 와트니에게 위기를 가져다 준 모래폭풍. 원작에선 후반부에 대기를 뒤덮어 태양전지 충전을 못 하게 만드는 위기를 한 번 더 제공할 뻔한 장치다.

하지만 아래의 트윗에서 말하듯

화성의 기압은 지구의 1% 수준이고, 대기의 밀도도 낮아서 폭풍이 불어도 산들바람 수준이라고 한다. (책에서도 낮은 기압과 대기의 밀도에 관해선 언급이 종종 된다.)

작가 왈 : 나도 알아.하지만  일부러 무시(deliberately ignored)했어.

나사에서 촬영한 바에 따르면 낮은 대기 밀도와 기압에 불구하고 폭풍(storm)이 없진 않는데 지름이 고작 30미터에, 높이가 1.6킬로미터 밖에 되질 않는다. 여전히 원작에서의 위기를 조성할 만큼의 위력은 아닌 것.

화성__sunset_m

또 하나..

기억이 가물에서 정확하진 않지만 영화에서 와트니가 붉은 노을을 바라보는 장면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 기억이 맞다면 그 또한 오류.

단파장인 푸른색만 남아 화성의 노을은 푸르다고 한다.

ps.
이러한 오류를 감안하더라도 무척이나 사실적(이려고 노력한)인 영화라 고여있던 우주영화에 대한 응어리가 뻥 뚫린 느낌이다. 농사와 초끈이론을 허무맹랑하게 다루던 인터스텔라만 보더라도.. #혈압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